*어반 이너스페이스 하우스 [ Ikimono Architects ] House of Seven Gardens

내외부의 경계가 사라지면
공간은 외부로 무한히 확장된다.
17개의 공간은 11개의 아웃도어 스페이스와
6개의 인도어 스페이스로 나뉘며 조합된다.
내외부를 관통하는 중첩된 시야는 우리에게 공간의 깊이감과
다양성을 주며 일반 아파트에서는 즐길 수 없는
쾌감을 안겨준다.
이것은 마치 한옥의 중정에서 대청을 가로 지르며
안채와 사랑채를 바라보는 중첩된 시각을
보여주기도 하고 일본 다다미방의
플렉시블한 플랜구성과도 유사해 보인다.
여기에 각 공간들이 만나 하늘로 열리는 옥상정원은
17개의 공간을 통합하여 하나의 외부공간으로 소통한다.
 화려하지 않지만 리드믹컬한 공간구성으로
사는 재미를 느끼게 해주는 프로젝트 인 것 같다.

reviewed by SJ

Ikimono Architects‘ clients, with three small boys, pursued a protected house with privacy in a large vacant lot downtown. Ikimono Architects suggested a one-story house with inner courtyards. The end result is a house with a variety of 17 rooms (11:outside,6:inside).


Architect: Takashi Fujino / Ikimono Architects
Location:
General Contractors: Omnibus Inc.
Design: 2009.4 – 2010.7
Construction: 2010.7 – 2011.2
Structure: Timber frame construction
Site area: 516.70 square meters
Building area: 161.64 square meters
Floor Area: 159.40 square meters
Use: Residential
Roof: Galvalume steel plate roofing standing goby
Exterior: Galvalume steel plate
Photographs: Takashi Fujino / Ikimono Architects



Here, the personal occupation place such as a bedroom and the nursery is not clear, the whole house is felt with one’s appearance. Because there are some outside rooms, when light and a shadow change to solar movement every moment, the relationship between individuals changes again, too.




from  archdaily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