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굴을 떠오르게 하는 일본 미야하타 죠몽 박물관-[ Furuichi and Associates ] Miyahata Jomon Museum

반응형

 
후쿠시마 미야하타에 위치한 미야하타 죠몽 박물관에서는 조몬 연구소의 다양한 연구조사 및 전시를 비롯 다양한 교육적 니즈를 수용할 수 있는 근대적 박물관이다. Furuichi and Associates 건축회사에서 설계한 이 곳은 상당부분에 걸친 폐허들을 재해석하는 과정을 통해 재탄생되었다.

기원전 100년 즈음의 조묭 시대는 초기 일본의 역사에 있어 중요한 기간이었는데, 이 때 사냥을 하며 살아가던 사람들은 일본의 북동 지역에 모여 살았다. 지난 20여년에 걸쳐 일본은 죠몽 시대의 사람들에 관련된 연구를 하고 있다.

아름다운 자연 풍광 속에 위치한 이 박물관은 거대한 지붕 구조를 하고 있는데 콘크리트 벽과 목재 지붕 건설이 눈에 뜨인다. 죠몽시대 사람들이 살았던 동굴들에서 그 영감을 얻은 모양은 고대의 동굴모양의 공간을 떠오르게 한다. 이러한 구조는 목재 패널과 목재 빔으로 만들었다.

The Jomon ruins excavated in Miyahata, in the Fukushima Prefecture, made it mandatory to build a museum that could accommodate the research, investigation, exhibition and educational needs of the Jomon studies. Furuichi and Associates architecture firm conceived a building that faces and interpret some of these significant ruins.


 

Program: museum

Architects: Furuichi and Associates   

Structure: Holzstr

Total Area: 1,153 sqm

Site Area: 38,803 sqm

Completion: 2015

The Jomon Period – around 100 B.C. – was a significant period in early Japanese history, where people lived as hunters and gathered in the northeast area of Japan, and there have been many significant findings and studies related to the Jomon people over the past 20 years.


In a beautiful natural landscape, the museum has a massive roof structure that lays on concrete walls and is made of a timber roof construction. Inspiration came from the caves where the Jomos used to live, and  even when they started living in villages they kept on creating circular-plan houses, that resembled the image of caves. The entrance hall of the museum is marked by a covered wooden roof that recalls these ancient cave-like spaces. The structure is made out of wood panels and wooden beams.


from domusweb

728x90
반응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