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사각으로 정의되는 윈도우 파사드 [ Zai Shirakawa Architects ] Enbutsu-do


템플의 입면을 구성하는 77개의 윈도우는 내부의 프로그램에 따라

외부와의 관계를 각기 다른 방향에서 연결합니다.

수도승의 거처와 수도승을 위한 주방장 하우스로 이루어진 실내공간은

700미리 정도의 두께 외벽을 비스듬히 사선으로 컷팅하여 얻은

보이드 섹션으로 외부와 연결됩니다.

다양한 외부환경은 윈도우 컷팅면을 정의하는 컨텐츠로 사용됩니다.

남측,동측, 서측, 북측 태양의 입사각에 따른 창문의 단면은 다를 것입니다.

외부의 뷰포인트 또한 내부공간을 보호하기 위하여 적정한 입사각을 유지할 것입니다.

이러한 파사드 계획은 내부로 유입되는 빛과 뷰를 조정하여

내부 환경에 맞는 공간을 조성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입니다.


reviewed by SJ



This project is composed of four wings including Enbutsu-do Hall at Eifuku-ji Temple in Ehime Prefecture, Shikoku, Japan. Enbutsu-do Hall, house for chief priest, should be such a place as a cave which keeps his private life quiet from many visitors to the Temple.




Architects: Zai Shirakawa Architects
Location: , Ehime Prefecture,
Project Year: 2012
Photographs: Toru Kitamura, Daichi Ano

Project Area: 75.37 sqm
Site Area: 1,922.14 sqm
Client: Religious corporation Eifukuji



Each of 77 windows cut oblique through the 700mm (max.) thick exterior walls has its own function, and plays its role freely in the thickness of the wall. The one that puts light from the sky in looks upward, and the other that interrupts summer light and accepts winter light looks northwards. Taking the surrounding elements of various scales such as visitor’s circulation, placement of the main hall, appearance of the mountain behind, and movement of the daylight into consideration, the windows with different inclinations are pierced on the exterior walls.




from  archdaily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