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그리고 [ TULP Design ] Webguerillas Toilets

화장실의 또다른 생각
책을 보거나, 사색을 하거나, 세상을 바꿀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생각하거나...
화장실은 당신에게 가장 집중 할 수 있는 프라빗 스페이스이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가 소홀히 할 수 없는 우리의 삶의 일부분을 투영해야만
하는 공간이다. 당신의 화장실은 어떻게 되어 있는가?
1.5평 정도되는 공간에 당신은 무엇을 담을 것인가?
당신이 하루를 마감하고 리프레쉬 할 수 있는 쉼의 공간도 좋고
샤워나 목욕을 통한 심신의 정화의 공간도 좋다.
하지만 유념해야 하는 것은 당신의 삶을 투영하여 담아야 한다는 것이다.
누군가에게 과시적으로 보여주는 공간이 아닌 자신을 드러낼 수 있는
공간으로 말이다.

reviewed by SJ

German studio TULP Design have designed new loos for Munich based advertising
agency Webguerillas that encourage doodlers, narcissists and greedy toilet-roll users.


In one cubicle lots of marker pens attached to the ceiling with magnets

inviting users to scribble over the walls.



Another lavatory features an abundance of mirrors that give the impression

of a grander space, or just the chance for the user to admire themselves from every angle.



A ceiling filled with toilet paper lit from above provides a reassuring sight

to anyone who’s ever feared a workplace sanitary shortage.



Tulp Design also designed the company canteen, which we featured on Dezeen back in May 2010.




A Tribute to toilet-wall-scribblers, vain people and toilet paper.

For Munich based Webguerillas TULP created three restrooms. The marker installation

(attached with magnets) invites staff and clients to design the room.

Numerous mirrors give a new sense of space and the blue lighted

paper sky takes care of toilet paper replenishment.


from  dezeen

댓글(1)

  • 2011.10.17 11:44

    게시물 좋아요. 난 단지 블로그에 우연히와 정말 피드에 가입해야 불길한 블로그 posts.Any 방식을 읽고 즐기고 있다고 말하고 싶어요 그리고 당신이 곧 다시 게시 바랍니다<a href="http://jogjapromocenter.net84.net/top1olisintetikmobilmotorindonesia">TOP 1 Oli Sintetik Mobil-Motor Indonesia</a>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