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차드 로저스 인모스 마이크로프로세서 팩토리 [ Richard Rogers Partnership ] Inmos Microprocessor Factory


퐁피두 센터와 로이드 빌딩으로 유명한 리차드 로저스의

지난 1980년대 작품을 살펴봅니다.

웨일즈 뉴포트에 위치한 인모스 마이크로프로세서 팩토리는

마이크로 칩의 정교한 생산과정에서 요구되는 공간?-clean and controlled space-을

목표로 디자인 됩니다. 그리고 여기에 생산 운영 방식에 따라 확장이 용이한

공간적 특징이 추가적으로 요구됩니다.

이러한 요구조건을 충족 시키기 위한 건축은 일련의 건축가가 진행해온

연장선상에 위치하는 디자인으로 -하이테크놀로지가 반영된 건축공간의 진보-

길이방향으로 40미터에 달하는 무주공간의 연출과 내부공정에

따라 확장이 용이한 모듈화 시스템이 구현됩니다.

건축물 중심부를 베이스로 하는 스틸 트러스 스트럭쳐 시스템은

프리캐스트 공법이 적용된 모듈화 유닛으로 이러한 건축을 가능케 합니다.

건축의 힘은 30여년이 지난 지금도 유효하며

그것을 가능케한 건축가 또한 아직도 유효합니다.


reviewed by SJ



Having made his name with the Centre Georges Pompidou and the Lloyd’s building, Richard Rogers – who turns 80 today – was commissioned in 1980 to design the Inmos microprocessor factory in , Wales. The factory’s design was targeted for the delicate process of microchip assembly, which requires a clean and controlled space. Built at the time of the computer-chip boom, construction had to be completed within one year, a factor which would greatly influence the design.


Rogers’s response, based on his previous high-tech designs, was to move the services to the outside of the building and split the interior into ‘clean’ spaces for microchip assembly and ‘dirty’ spaces for other tasks. Moreover, Rogers opted for an off-site prefabrication of parts, which not only increased the speed of construction, but would also allow for the factory to be easily replicated as a model.




Both the structure and services emanate from the tall central spine, which supports the 40-meter (130-foot) steel trusses and allows for a column-free interior. The design was intended to be a model; the size of the building could be altered by increasing or decreasing the number of modular bays. Richard Rogers Partnership hoped that this would be the first of a number of pre-fabricated factories; unfortunately, no other examples of the design were realised.



from  archdaily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