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 눈으로 보다 [ Daniel Palacios ] Kinetic String Sculpture Visualizes Sound


소리의 단편을 표현합니다. 마치 소리를 나타내는 주파수의 그래프를 보는 듯한

비쥬얼적인 움직임은 유연성이 좋은 긴 로프를 이용하여 만들어 냅니다.

긴 로프의 양측 끝단에 연결된 두대의 전동기는 각기 다른 회전수로 회전하면서

로프를 회전시킵니다. 여기서 발생하는 차이-전동기의 회전수 차이-는

사운드 웨이브를 그립니다.

-전동기의 회전수가 올라갈수록 전동기의 소리 또한 올라가겠죠. 이것은 마치

전동기 작동소리를 직설적으로 표현하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이렇게 또한번 소리의 경계는 사라집니다.


reviewed by SJ


We can hear sound but how does one visually represent it? Artist Daniel Palacios takes a go at visualizing noise with his kinetic sculpture called Waves that consists of a long, sturdy string of rope attached to a turbine on each end. The interactive structure responds to movement in both a visual and an audible manner.

The number of people that are present within the same room and their level of activity and motion directly affects the vigor with which the motors spin. An increase in population and motion results in increasing speeds of the turbines which causes the rope to form different visible shapes. The escalating speed of the twirling rope also prompts a thunderous whirring noise that is hard to miss. Check out the video, below, to get an idea of the different shapes formed and sounds emitted by the structure.




from  mymodernmet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