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죽음을 잇다. 라우웬스 채플 [ Avanto Architects ] Chapel of St. Lawrence

순백색의 영혼을 따라가 보자.
죽음과 삶이 공존하는 곳.
영원한 작별과 영원한 약속이 공존하는 곳.
라우웬스 채플의 중정은 우리에게
영혼과 작별하는 안녕의 시간을 보여준다.
중정에 면한 복도는 자연스럽게 외부의 환경과
버퍼존 역활을 하며 공간의 분위기를
중화시켜 준다.

건축에 있어 재료는 어떤 컨텐츠보다 중요하다.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라우웬스 채플처럼
공간감이다.
깊이 있는 공간은 어떠한 장식물도 필요없이
각 공간들을 무한히 확장시킨다.
확장된 공간은 죽음과 삶을 이어주는 연결고리가 되어
안녕히 영혼과 작별하도록 도와준다.
더 많은 장식물과 더 자세히 설명을
건축물과 공간에 하였다면
오히려 순수성을 잃어
서로다른 공간을 이어주지
못했을 것이다.

Late last year, Finnish firm Avanto Architects completed the Chapel of St. Lawrence in Vantaa after winning a competition to refurbish the church in 2003.

The St. Lawrence site retains the original stone bell tower, which both contrasts and provides frame of reference for the snowy-white, lightly plastered masonry walls of the new chapel with its roof of patina-ed copper.



The theme of Avanto’s proposal revolves around polku, or “path,” specifically man’s journey from mortality to eternity. Here, “courtyards function as passages to further ceremonial stages, a wall turns the onlookers’ gaze towards the light, a space gives reassurance to mourners.”



“Giving peace and dignity to the funeral ceremony” was the focus in planning the building flow, and movement from one room to another is highlighted with a change of lighting and spatial characteristics.



The architects achieved a uniform vision by designing everything including interiors, furniture, artifacts and textiles, right down to the cladding for the organs (!).



The wall towards the graveyard is semi transparent, glazed with a patinated copper mesh on either side, a screen between this life and the hereafter.




from  architizer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