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에서 갤러리로 [ Mitchell and Stout Architects ] Te Uru - Waitakere Contemporary Gallery


컴템퍼러리 갤러리 리노베이션 프로젝트의 시작은 주변 도시환경과 조화를 이루는 연속성 확보와 한정적인 대지조건;협소한 경사지를 극복(프로그램을 수직으로 조닝한다.)하는 건축을 목표로 한다.

갤러리 구성

교육시설이 위치한 지하1층, 소규모 갤러리가 위치하며 그 아래2개층으로 작업장과 창고, 주차장이 위치한다. 두개의 외부동선 중, 건물사이를 따라 연결된 저층부 외부계단이 외부와 지하주차장을 연결하는 동안 상층부에 위치한 브릿지는 갤러리와 Lopdell House사무실을 연결하는 주요 통로 역활과 조각전시 및 다양한 이벤트를 제공하는 옥외 전시장으로 옥상테라스와 함께 사용된다.

갤러리의 첫인상, 알루미늄 시트로 마감된 외부는 마주한 가로와 갤러리의 만남을 주선한다. Lopdell House하우스와 동일한 배치의 연장선에 위치한 아몬드형태 계단, 모퉁이에 자리한 주출입구를 따라 유입된 방문객들에게 갤러리 소개와 다음 동선을 안내한다. 특히, 유리난간을 따라 올라간 방문객들에게 갤러리 넘어 마누카우 항구로 이어지는 관목숲의 인상적인 장면을 제공한다.

내부는 단단한 회고반죽이 발려진 중앙의 핵심과 더불어 부드러운 흰색의 갤러리 벽의 조합이라고 할 수 있다. 큰 규모의 패브릭 랜턴을 갖춘 갤러리에서와 마찬가지로, 조명은 높은 공간으로 확장되어 퍼지는데, 벽으로 천정이 구부러진 형태를 하고 있다. 이곳에서 천정은 부드러우면서도 일정한 조명에 충분히 노출되어 있어 미술 작품들이 걸릴 벽으로 이어진다.

자연 채광의 통제는 5개의 갤러리 공간 각각에 다르게 형성되어 있는데, 갤러리는 공예작품과 도자기가 전시되어 있으며, 그래서 갤러리 공간은 전시 규모에 따라 공간이 다양하다.

도시와 관계

Lopdell House 는 5층짜리 구조로 1930년에 지어졌는데, 처음엔 Titirangi Hotel이었는데, 최근 주요한 지역사회의 핵심으로  Titirangi 극장과, Lopdell House 아트 갤러리 그리고 다른 작은 비즈니스 사업공간으로 변모하였다. 이 새로운 건물은 오래된 사무실을 다리를 이용하여 상층에 위치한 사무실 및 옥상 테라스로 연결되어 있다.

reviewed by ZH,오사


The building sits on a steep and constrained site. It’s entered off Titirangi Road, with the galleries stacked up to a height that replicates the scale and proportions of Lopdell House next door. One level down are the education facilities with their own gallery, further down are workshops and storage, and finally the truck dock and parking at lower ground level.




An exterior staircase runs between the buildings, linking carpark to Street.  Above, a glazed bridge links the gallery staff to their offices in Lopdell House, while an upper bridge is a continuation of the gallery onto the roof terrace (a sculpture court or event space).

The exterior is clad in pre-coated aluminium sheets. The main almond shaped stair was placed near the entry corner of the building - as a nod to the same arrangement found in Lopdell House. On the back we clipped a glass-sheathed second stair - like a 19th Century fire escape. So, ascending this, you leave the internal world of galleries and look out over bush to the Manukau harbour.

The interior is a mixture of smooth white gallery walls with the solid central core emphasised with unpainted plaster.  

Light is diffused into high spaces- as in the big gallery with the fabric lantern, where the ceiling bends into walls.  Here, the rooflight has been reflected and diffused enough to softly and evenly light the walls on which art will hang. The control of natural light is given a different form in each of the 5 gallery spaces. The gallery is renowned for its craft and pottery, so the gallery spaces vary in scale, accommodating a range of exhibitions. 

These internal spaces are linked to give frequent glimpses from one to the other - to animate the work on display and reveal visitors to one another.

Context

Lopdell House is a 5 storey structure built in 1930 as the “Titirangi Hotel” (architect:  William Bloomfield). In recent years it has become an important community focus, housing the Titirangi Theatre, and Lopdell House Art Gallery and small businesses.

The brief was to use the mandatory seismic upgrade of the Category 1 heritage building, as an opportunity to restore its original design intention while allowing future uses.  This included improving the gallery spaces to meet international art lending requirements, which was in direct conflict with the layout of Lopdell House. Ceiling heights are too low and windows punctuate each wall. We proposed instead to re-house the Gallery in a separate building alongside (Te Uru Contemporary Gallery).

The new building is linked to the old by bridges to the upper- level offices, and to a reconstructed roof terrace.
















from  archdaily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남태평양 | 뉴질랜드
도움말 Daum 지도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