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집 효과로 연계를 도모한 미국의 생명연구센터-[ Perkins+Will ] Allen Institue


미국 시애틀의 Allen 연구소는 총 6층 높이, 27만 평방피트 규모의 생명과학 건물로써, 지하 4층에 달하는 주차장과 함께 9천 평방피트 규모의 1층 소매점을 갖추고 있다.

디자인은 원래 중심에 거대한 빛으로 채운 아트리움을 둔 꽃 잎 모양의 연구소를 지어 - 연구원들이 서로를 볼 수도 있고 자신들이 하고 있는 것도 볼 수 있는 일종의 벌집 안에 있는 것과 같은 효과를 주려고 했다.

사무실과 열린 공간들, 그리고 상호 연계된 계단은 동료들과 직원들 간에 연계를 도모하며, 커뮤니티를 생성할 수 있게 도와 준다. 공간은 습한 연구실과 건조한 연구실, 데이터 센터, 강당 등을 포함하고 있다.

 

The 270,000-square-foot life science building is six stories tall and includes about 9,000 square feet of ground floor retail space as well as four levels of subterranean parking.    



 


The design orients labs like flower petals around a large light-filled central atrium; the effect is like the inside of a bee hive where researchers can see each other and what they are doing, making the space more collaborative, flexible, and transparent.     

Offices, open space, and interacting stairs enable chance encounters between colleagues and staff, helping build community.

Usually tucked-away lab work is made transparent and visible from the exterior via materials such as perforated shading and woven metal embedded within the glass façade.   

Through an energy modeling of building systems, Perkins+Will was able to achieve a very high degree of exterior transparency. At 56-percent, it is almost double Seattle’s maximum requirements.   

The space includes wet and dry labs, a data center, auditorium, atrium, and collaborative working spaces.















from  archdaily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 미국
도움말 Daum 지도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