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틸레버 하우스 [ p+0 architecture ] cantilever casa

반응형


풍부한 자연환경은 건축에겐 무척이나 행복한 선물이고, 이것을 만끽하는 거주자에게는 또다른 휴식처이다. 멕시코 북부, 삼림이 우거진 산 중턱에 위치한 하우스는 주변자연환경과의 공존을 위한 소극적인 건축;자연을 최소한으로 훼손하는 건축을 전제로 건축물을 지면으로 부터 부유시킨다. 크게 3개의 볼륨으로 구성된 하우스는 각기 다른 크기, 방향의 큐빅이 적층되며 드라마틱한 캔틸레버 스페이스와 테라스, 뷰포인트 그리고 연속된 수직 커뮤니티 스페이스로 생성된다. 강렬하면서도 섬세한 건축환경을 구축하는 노출 컬러 콘크리트는 대지로 부터 연속된 물성; 자연환경을 표현함으로써 인공적이지만 -형태론적으로는 주변 자연환경과 대비를 이룬다.- 인공적이지 않은 자연 속으로 동기화 되는 건축을 구현한다. 지면 레벨에는 도로와 인접한 차고, 창고(게스트를 위한 가구를 비치), 기계실(최상층의 360도 조망을 위해 필요한 설비 장치를 최하층에 계획한다.)이 위치하며 그 상부층에 손님을 맞이하는 주출입구 및 마스터 룸이 배치된다. 하우스의 주 생활공간인 최상층은 외부 자연환경을 끌어 들이는 연속된 테라스와 이에 맞다있는 주 생활공간; 거실, 주방, 식당으로 구성, 내외부가 밀착된 거주환경을 완성한다.


reviewed by SJ,오사



mexican practice p+0 arquitectura has recently completed the narigua house in the mountains of northern mexico. in order to avoid eliminating trees from the heavily vegetated area, the concept of the home became centered around lifting it above the ground therefore leaving the ecosystem intact. three volumes are stacked upon one another, different shapes layered in different orientations forming dramatic cantilevers and subsequent terraces, viewpoints, and vertically-communicative spaces.  the home is cast in orthogonal exposed concrete tinted with soil from the site so as to become almost a geological incident rather than a man-made feat. the ground level plinth contains the garage right off the main road, storage rooms with furniture that could become guest bedrooms, and a mechanical room that frees the rooftop for a deck with 360-degree views. the next floor contains the main entrance area for visitors, the master suite, and the staircase leading down to the lower level. on top of everything, the kitchen, dining, and living areas enjoy the company of breathtaking scenery and access to one of many outdoor terraces, decks, and nooks- especially on the west side where two jagged peaks in the nearby distance almost touch. a delicate play between thickened walls, flat roofs, ethereal windows and heavy timber beams allow inhabitants to experience each face of every form while the glimpses of the external scenery become a fact of everyday life. the materials also recall an important vernacular in the region, however abstracted into modernity they may be. the house becomes an interactive sculpture whose planned spaces hold as much functionality and beauty as those in between.





from  designboom


728x90
반응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