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유 시애틀 [ Skylab Architecture ] W Seattle


도시는 인간 삶의 영속적인 시간이 반영된 결과물입니다.

하루아침에 이루어 지지 않으며 시간의 켜가 겹겹이 쌓여 하나의 나이테를 이룰때

우리는 그 지역의 고유한 문화 속에 자생하는 삶의 단편들을 볼 수 있습니다.

더블유 씨애틀은 이러한 도시의 단편들을 한군데 묶어 새로운 공간으로 창출합니다.

-호텔은 건축의 꽃이라고 부르는 공간입니다. 다양한 공간을 단일건축물에서 맛볼 수 있기 때문이죠.-

빈티지와 모던 그리고 미래지향적인 요소가 혼재 되어 있는 인테리어 디자인은

다양한 상반된 요소를 짜집기 하며 현대적인 모던함을 표현됩니다.

이것은 마치 교향곡과 메탈락이 합창을 하듯이, 컨트리 빈티지의 수수함

블링블링한 미래지향적인 화려함한군데 뒤엉켜 있습니다.

이것은 시공간을 함축하며 아메리칸 컬쳐를 형성합니다.

화려하지만 그 안에 담겨 있는 재료들은 수수하며 담백합니다.


reviewed by SJ



The newest W Hotel to open in Seattle features and organized hodgepodge of vintage, modern and futuristic elements.

According to architect Jeff Kovel of Portland-based Skylab Architecture, the space mixes symphony and grunge, mountain views with a wharf, and modernity with elements of a rustic lodge. He says the design reflects elements of Seattle – monorails, the space needle and Sonic boom steel aircraft – interspersed throughout.

‘Lodge poles define the space, rhythmically employing existing structural columns into a composition of new 6m tall interior pilings,’ Kovel says. ‘These stacked pilings intercept sitelines, creating an experience of walking under the wharf. They resemble log buildings, totems and even contemporary urban form. Ambiguity makes vibrant their mystery.’

Meanwhile, an homage to Native American culture is found in woven thread upholstery; it’s suspended from the ceiling in a lounge to create divisions in space. The bar is made of custom concrete tiles split in two, allowing it to emanate light.




from  frameweb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 2012.08.01 16:10

    스캔들 hwayoung

    http://ione.net/tin-tuc/showbiz/music/2012/07/32576-cong-ty-quan-li-to-nguoc-hwayoung-an-va.html

Designed by JB FACTORY